Korean translation provided
 

Amoeba NYC pic1~6

Amoeba Culture, a crew of representative Korean Hip-hop artists, had a concert in Terminal 5 in New York on March 28, 2015. Overall, there is no other word than ‘Amazing’ for their performance. The size of the sold-out crowd at the concert seemed to indicate Amoeba Culture’s level of performance and popularity.
 
한국 힙합을 대표하는 아메바 컬쳐가 3월 28일 뉴욕에 위치한 터미널5에서 콘서트를 열었다. 한마디로, 놀라웠다는 말 밖에 콘서트를 묘사 할 수 없을 것 같다. 매진으로 꽉 찬 공연장이 아메바 컬쳐의 레벨이 다른 퍼포먼스와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pic2

DJ Friz opened up the amazing concert with a light and fresh rhythm. According to Dynamic Duo, DJ Friz is one of the best-scratching DJs in Korea. As soon as he started DJing, audiences also started to feel excited. Everyone there were warmed up for the main performances.
 
DJ Friz가 가볍고 신선한 리듬으로 공연을 시작했다. 다이나믹 듀오에 의하면, DJ Friz가 한국에서 손꼽히는 Scratching DJ라고 한다. DJ Friz가 공연을 시작하자 마자, 관중들은 리듬을 타기 시작했고, 공연장은 뜨거워지기 시작했다.
 

pic3

After DJ Friz played some songs, Crush came out singing “A Little Bit.” He made audience, especially girls hyped with his cute dance. We all know that Crush’s songs are good, but his live performance was great, and cannot be compared to what is heard on your MP3. He put his soul out when he sang his songs with his emotion. When he sang “감아,” he hit the climax of his soul. Even though Loco was not there for rap part, it was enough for Crush to fill the whole song with his soulful voice.
 
그러고 나서 Crush가 “A Little Bit”을 부르며 나왔다. 그는 귀여운 춤으로 관중들, 특히 여자 관중들을 흥분시켰다. Crush의 노래가 좋은 건 다 알고 있지만, 그의 라이브는 MP3에서 듣는 것과는 비교 할 수 없을 만큼 좋았다.. 그가 라이브 할 때, 영혼을 담아 부르는 듯했다. 그가 “감아”를 부를 때, 그 소울풀함이 정점을 찍었다. 로꼬가 없어서 랩 파트가 비어있음에도 불구하고, Crush는 그 노래를 그의 라이브로 꽉 채울 수 있었다.
 

pic4

After Crush finished his amazing performance, Zion. T came out with “뻔한 멜로디(Obvious Melody).” Audience started to sing it along. Since Zion. T’s songs have storytelling lyrics, his singing was like talking with the audience about their life story. His songs do not have intense sounds, but his lyrics with warm and calm mood, was enough for the audience to enjoy his performance with their hearts. When he sang “양화대교(Yanghwa Bridge),” where he sings about his family’s hard time, the concert got warmer and even more touching.
 
Zion. T가 “뻔한 멜로디”를 부르며 나왔다. 관중들이 따라 부르기 시작했다. Zion. T의 노래는 스토리 텔링 같아서, 마치 그가 관중들과 이야기 하는 듯했다. 그의 노래는 강렬한 사운드가 없지만, 가사와 그 따뜻한 분위기는 관중들이 그의 무대를 즐기게 하기에 충분했다. 그가 그의 가족사를 노래한 “양화대교”를 불렀을 때, 공연은 더 따뜻해지고 감동적이게 되었다.
 

pic5

And then, Primary came out and started DJing with Zion. T singing “만나(Let’s Meet).” Since he is a DJ only, all his songs feature other artists as the vocalist. Primary’s songs pull liveliness out of each artist. All his songs are bright with a trendy rhythm. His most famous song, “씨스루(See Through)” made the audience sing, dance, and jump. It was like a fancy club song. The lyrics and mood of the song matched very well with the concert itself.
 
Primary가 다음으로 나오고 Zion. T와 함께 “만나”로 무대를 시작했다. Primary는 DJ이 이기 때문에, 그의 모든 노래는 다른 가수와 콜라보레이션이 된 것들이었다. Primary노래는 각 아티스트에게 생기를 준다. 그의 모든 노래는 밝고 트렌디한 리듬으로 만들어졌다. 가장 유명한 “씨스루”는 관중을 노래하고, 춤추고, 그리고 뛰게 만들었다. 그 노래는 고급 클럽 노래 같아서 콘서트 자체와 매치가 잘 된 곡이었다.
 

pic6

Finally, Dynamic Duo came out singing their song “자니(Sleeping).” They had the most performances in the concert. The allocation of their songs was great. There are some soft one, and some hard one alternately. Pretty much, Dynamic Duo are some of the best rappers in Korea, since they can rap whatever they want to say into really good songs. Also, their skill to make audiences excited and crazy was great. They really know how to play with the audiences. They seemed to be the model young rappers follow for their performances. They made the atmosphere emotional with a song like “고백(Go Back).” Also they made atmosphere hot and crazy with a song, 불꽃놀이(Fireworks).
 
마침내, 다이나믹 듀어가 “자니”를 부르며 나왔다. 다이나믹 듀오는 아메바 컬쳐에서 가장 많은 공연 경력을 가지고 있다. 그들의 노래 배치가 정말 좋았다. 부드러운 노래와 신나는 노래가 번갈아 배치되었다. 다이나믹 듀오는 좋은 가사의 랩을 좋은 노래에 잘 버무린다, 그런 면에서 최고의 래퍼다. 그리고 그들은 관중들과 재밌게 놀 줄 안다. 젊은 래퍼들이 그런 점들을 배우면 좋을 것 같다. “고백”을 부르며 감정적인 분위기를 만들고, “불꽃놀이”를 부르며 또 신나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pic7

At the end of the concert, all of Amoeba Culture came on stage and sang Dynamic Duo’s song,불타는 금요일(Friday Night) together. People could see why they are in the same company. Their collaboration was just amazing. The different personalities that they have when they are rapping and singing make the best harmony. Harmony sounds old-fashioned, but it was not the old-fashioned harmony, it was trendy and crazy harmony that made audience feel that money was worth it.
 
콘서트 마지막에, 모든 아메바 컬쳐 크루가 나와서 다이나믹 듀오의 “불타는 금요일”을 불렀다. 관중들은 왜 그들이 같은 회사에 있는지 알 수 있었을 것이다. 그들의 콜라보레이션은 훌륭했다. 그들이 노래를 부르거나 랩을 할 때 나오는 다양한 개성이 최고의 조화를 만들었다. 조화라는 단어가 구식으로 들리지만, 여기서 말하는 조화는 트렌디하고 좋은 의미의 미친 조화였다. 관중들은 티켓 값이 아깝지 않다고 느꼈을 것이다.
 

 

 Like Us on Facebook | Follow Us on Twitter | Subscribe on YouTube

6 COMMENTS

LEAVE A REPLY